ENJO (1986 ~ )
    동아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전공 졸업 / 동아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조각전공 졸업
    엔조는 조형의 기본단위인 점, 선, 면에 대한 탐구를 통해 자신만의 이미지를 찾다가 피카소의 자유롭고 역동적인 드로잉을 보고 싶은 감흥을 받게 되었다. 펜을 종이에서 떼지 않고 한 번에 대상의 윤곽과 움직임을 표현한 피카소의 작업은 단순한 선 하나로 표현되는 이미지가 얼마나 강렬하고 경이로운지를 느끼게 했다. 그는 피카소의 선에서 받은 영감을 재해석하면서 선의 가능성을 찾았고, 이를 통해 사물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것과는 다른 시각적 표현을 발견하였다. 3차원의 입체를 만들어내는 일반 조각과는 다른 출발점에서 시작된 그의 발상은 평면의 드로잉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되 불필요한 형상을 최대한 배제시켜 엔조만의 모던하고 심플한 입체작품을 구현해내었다. 즉 인물이나 사물을 단순화시켜 3차원의 공간에 2차원으로 표현한 역발상의 작업으로, 3차원으로 소환된 ‘평면입체’라고 볼 수 있다.
    Enjo was inspired to refer to Picasso’s dynamic and unconstrained drawings while forming his own approach to basic elements of modeling – points, lines, and planes. Picasso’s works that expressed the silhouette and movement of a subject without once having removed pen from paper enabled the artist to realize the power of a single line in creating an image. By reinterpreting inspiration he received from Picasso’s lines, Enjo discovered different possibilities in lines and visual expression that contrast with the original form of a subject. His idea, which initiated from a different basis to that of conventional sculptures, was to construct the drawing of a plane in three-dimension and to exclude any unnecessary shapes, ultimately resulting in a modern and simple figure. In other words, his works jump the standard notion of sculpture as they are simplified expression that take the form of 2D in a three-dimensional space.
    ABOUT EXHIBITION
    공간분할 / Space Division,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