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ack to album

Youjin Sung


    성유진 (1980 ~ , 부산)
    2004 동국대학교 불교미술전공
    큰눈과 넓은 이마, 작고 명료한 코와 입, 뾰족한 귀, 그리고 숱 많은 머리칼 등이 영락없는 고양이 인간이다. 대부분 눈을 감은 채 잎으로만 둘러싸인 숲속에서 숨어 있거나, 반쯤 뜬 눈으로 고개를 내밀고 있다. 하나같이 슬프고 외로운 표정이다. 작가는 고야이에게 자신을 투영하고 있다. 우울증을 앓던중 고양이를 키우며 회복됐기에 자연스레 소재로 이어졌다. 그렇다고 작품 속 고양이가 단지 화가의 초상이나 상상의 피조물은 아니다. 불안, 우울, 트라우마 등 사회 속에서 개인이 홀로 직면하는 내면의 공황 상태를 익숙한 대상인 고양이에 전이해 이성의 통제 없이 현대인의 불안이나 고통을 표현하고자 했다.
    Big eyes and wide forehead, small but defined nose and mouth, pointed ears, and full, thick fur all certainly indicate cat human. Most of them are hiding in the woods surrounded by leaves with eyes closed or are sticking out their heads with eyes half open. Every one of them has put on a sad and lonely face. The artist is projecting himself through the images of cats. It has naturally become his subject as he recovered from depression while raising a cat. However, that does not mean that the cats are simply the artist’s portrait or imagined creation. Individuals have come to facing anxiety, depression and trauma alone in the society. By transferring the resulted state of panic onto cats which are familiar to us, the artist hoped to express modern people’s anxiety and pain without boundaries created by rationality.
    ABOUT EXHIBITION
    An Uneasy Going Out,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