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ack

Julie Hwang


황주리는 애틋한 사랑의 풍경을 캔버스에 담아낸다. 그녀가 전하는 사랑이란 마치 꽃과 같이 피고 지는 자연의 섭리와도 같은 것이다. 인간은 유한한 존재이기에 남녀 간의 사랑이라는 것은 무조건 아름답다 라고 말하는 황주리의 그림은 소설적인 감성으로 가득 차있다. 마치 소설을 읽는 듯 다양한 소재를 작업에 나열하는 작가는 여행을 통해 이루어지는 시⦁공간적 채집으로 완성된 작품들이 관객들로부터 치유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꿈꾼다. 황주리는 애틋한 사랑의 풍경을 캔버스에 담아낸다. 그녀가 전하는 사랑이란 마치 꽃과 같이 피고 지는 자연의 섭리와도 같은 것이다. 인간은 유한한 존재이기에 남녀 간의 사랑이라는 것은 무조건 아름답다 라고 말하는 황주리의 그림은 소설적인 감성으로 가득 차있다. 마치 소설을 읽는 듯 다양한 소재를 작업에 나열하는 작가는 여행을 통해 이루어지는 시⦁공간적 채집으로 완성된 작품들이 관객들로부터 치유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