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아트스페이스(Soul Art Space)는 2005년 개관이래 가능성 있는 국내 작가들을 발굴하고 지원하며, 부산 지역만의 차별화된 문화적 특징과 정체성을 토대로 현재 구서와 해운대 두 지점을 운영 중이다. 참신한 기획전시와 함께 김덕기, 김덕용, 이명호, 이이남, 이정록, 임상빈, 하상림, 최영욱 등 중견 작가들의 작품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소울필름(Soul Film)을 모태로 하고 있는 갤러리 소울아트(Soul Art)는 우리의 전통 철학과 정신을 현대미술의 어법으로 새롭게 해석한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지속적으로 소개해왔다. 국제적인 아트 페어 참여 및 작가지원프로그램, 워크샵, 작품설명회 등을 꾸준히 개최하였고, 기획전과 연계한 음악회, 영화상영회 등의 행사를 통해 다양한 만남과 풍성한 담론을 형성해나가고 있다. 미술시장의 흐름에 발맞추어 해외 아트페어에 참여하여 국내 역량 있는 작가들을 국제무대에 소개하고, 현지 작가들과 교류하며 새로운 예술문화를 창조하고 있다.

2010년, 부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현대적인 공간을 해운대에 오픈하여 최상의 전시환경을 제공함과 동시에 관람객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전시를 선보일 수 있게 되었으며, 2016년에는 구서점을 리뉴얼하여 소울아트랩(Soul Art & Film Institute Lab)을 설립, 주목하는 작가를 다각도로 조명하고 심도 있게 연구하는 한편 미술계의 현안을 논의하며 지역 갤러리의 차별화된 플랫폼으로써의 역할에 전념하고 있다.

소울아트(Soul Art)는 새로운 영감과 감동을 주는 아티스트와 관람객에게 언제나 열려있는 소통의 공간이다. 앞으로도 소울아트(Soul Art)는 지역 미술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 아니라 국제적인 비전을 가진 화랑으로 거듭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다.

Soul Art Space has discovered and developed Korean artists since its opening in 2006. Grounded on the cultural distinctness found in the city of Busan, the gallery operates out of two branches in Guseo and Haeundae. Along with innovative exhibitions, Soul Art Space has been continuously organizing exhibitions by prominent artists including Dukki Kim, Duckyong Kim, Myoungho Lee, Leenam Lee, Jeonglok Lee, SangbinIm and Youngwook Choi.

Soul Art, dating back to its years operating as Soul Film, has showcased works of artists who have re-interpreted traditional Korean philosophy and spirit through the language of modern art. It conducts residential artist support programs, workshops, and informational sessions. It also creates creative platforms for dialogue and interactions through music concerts and film showing in connection with the art exhibits. And in order to promote Korean artists to the international audience and interact with promising artists from abroad, our team plans to actively participate in various international art fairs.

Soul Art opened its two-story location in Haeundae in 2010. Along with the increased accessibility to gain viewers, our gallery provides an opportunity to simultaneously enjoy Busan’s beautiful landscape and a state-of-the-art exhibition space. In 2016, it re-established its Gu-seo branch as Soul Art Institute Lab which focuses more in-depth on the different dimensions of individual artists. Our lab is focused on organizing discussions on current issues in the art industry and serves the role as an innovative art platform in the region.
Soul Art Space is always open to viewers who want to be moved by art and artists who strive for inspiration. We will continue our best to not only vitalize the regional art industry but also to establish itself as a gallery with an international scope and vision.